홈 > 모여보셩 > 야설 게시판
야설 게시판

사무실의 여 직원들..... 2부

저절로 상상되는 야설 저팔계 야설..꼴리면 야동보고 딸치셩~~


[]


사무실의 여 직원들......... 2부



토요일 오후 나는 점심식사를 마치고 사무실로 들어 와 퇴근 준비를 하였다.

오늘은 아주 기분 좋은 소식이 있었다.

드디어 윤해가 이모를 소개 시켜 준다고 집으로 초대를 하였다.

오전에 출근을 하여 몇 몇 손님들에게 전화를 하고 있으니 윤해가 소장실로 들어온다.

윤해는 들어와 내가 앉은 자리로 바싹 다가온다.

나의 손은 자연스레 윤해의 치마 안으로 들어가

팬티위로 엉덩이를 만졌다.

그러나 윤해는 거부의 반응이 없다.

오히려 나를 보며 웃는다.

다른 직원들의 눈을 피해 사무실에서 윤해와의 스킨쉽은 자연스럽게 이루어진다.

나는 윤해의 엉덩이를 만지다가 손을 바꾸어 팬티위로 보지를 만졌다.

나의 물건이 서서히 일어서기 시작한다.

나는 윤해의 팬티안으로 손을 넣어 보지를 만졌다.



< 아이....소장님 손 빼요.....아침부터 이러시면 저 오늘 근무 못해요.......>



그러나 나는 계속 윤해의 보지를 만지면서



< 아침부터 무슨일이지..........>



< 좋은 소식이 있어요..........>



< 좋은 소식......무슨 일........이모부가 출장이라도 갔나......>



< 네....어제 출장가고 없어요.......오늘 7시쯤에 저희 집에오세요.....이모가 안개꽃을 좋아하니까......

안개꽃을 한 다발 사오세요.........>



< 안개꽃이라.....알았어.....그런데 이모에게 내 이야기 좀 했나......>



< 네.....소장님 이야기 많이 해 놨어요.....특히 잘생기고 힘이 좋다고 이야기 하니 이모도 기대 하는 것

같았어요.....오늘밤 이모하고 섹스 할 수 있을 거예요.....이모도 이모부와의 섹스에 불만이 많아요......

항상 욕구 불만 속에 살죠........>



< 알았어....그리고 다른건 없어......내가 준비 할 것은......>



< 그냥 오셔서 술한잔 하면서 분위기 잡으세요.......이모도 오늘 소장님과 즐기려고 할테니까요.....>



< 그래...알았어.....고마워......윤해......그런데 집이 어디지......>



< 00 아파트 101동 702호 ..... 아파트는 아시죠......>



< 응,,그래.....알았어........>



< 그리고 저번에 내가 말했죠.....이모는 집에서 항상 치마를 입으며 팬티를 입지 않는다고.......>



< 응...그래......그랬었지.......>



< 그런데 오늘은 소장님을 위해서 팬티는 물론이고 브라쟈도 하지말고 알몸 상태로 원피스만 입게 할께요

그러니 소장님 오늘 우리 이모를 확실하게 해 주세요....알았죠............>



윤해는 그말을 남기고 밖으로 나간다.

오후 2시다. 나는 서둘러 퇴근을 하고 집으로 갔다.

아내에게는 직원들과 낚시를 가니 내일 온다고 말하고 낚시 가방을 들고 집을 나섰다.

나는 6시까지 사우나에서 시간을 보내다가

안개꽃을 한 다발 사들고 잔뜩 부푼 마음으로 윤해 집으로 갔다.

벨을 누르니 안에서 누근지 확인도 하지 않고 바로 문을 열어 준다.

문이 열리며 윤해가 웃는 얼굴로 인사를 한다. 언제 봐도 귀엽고 예쁜 얼굴이다.



< 소장님 어서 오세요.....기다리고 있었어요........>



거실에는 간단하게 술상이 차려져 있다.

눈에 익은 양주병이 보이며 여러가지 과일과 싱싱해 보이는 회가 한접시 가득 차려져 있다.

내가 웃으며 들어가자 윤해는 주방쪽을 보며 소리친다.



< 이모.....소장님 오셨어.....얼른 나와 봐.......>



그러자 주방에서 한 여인이 나온다.

나의 몸은 그자리에서 굳어 버리고 말았다.

무릎까지 오는 소매 없는 하얀 원피스를 입고 나오는 그 여인은 전형적인 한국형 미인이었다.

늘씬한 키에 자그마한 얼굴 긴 생머리를 뒤로 묶어 늘어뜨린 모습이 그야 말로 이쁘기 그지없다.

나는 그녀를 보는 순간 탈렌트 한혜숙이를 생각했다.

그렇다 한혜숙과 많이 닮은 듯 했다.

화장도 하지 않은 맨 얼굴이 43세의 나이라고는 할수 없을 정도로 미모가 뛰어나다.

아....지금 저 옷안에는 아무것도 입고 있지 않다.

저 옷만 벗겨 버리면 알몸이 드러난다.

내가 그녀를 한없이 바라보자 나의 남근이 꿈틀거리며 묘한 흥분이 밀려온다.

아.....어찌 저리 이쁜 여인이 섹스에 굶주려 있단 말인가.....

어찌 저리 이쁜 여인이 섹스의 참맛을 모르고 아직까지 절정의 깊은 쾌락을 느껴 보지 못했단 말인가.......

순간 나는 그녀가 가엽게 느껴졌다.

오늘 만큼은 내가 즐겁게 해주리라......섹스의 참 맛을 알게 해주리라.....

절정의 깊은 쾌락을 마음껏 느끼게 해주리라.......





윤해의 이모도 주방에서 나오다가 나를 보고 멈추어선다.

윤해 이모도 나를 유심히 쳐다보며 생각에 잠긴다.



(( 아.......소장님 정말 멋있으시네....윤해의 말 처럼 잘생겼어......키도 크고 몸도 좋아 보여.......

정말 물건도 크고 단단할까......윤해의 말로는 물건이 크고 힘이 좋다던데.......

그럼 윤해는 이미 소장님과 섹스를 하였단 말인가.......

아........ 바지 앞이 불룩하다. 벌써 성이 난 걸까........한번 보고 싶다......만져 보고싶다......빨고 싶다........

아........ 빨리 내 몸속에 넣어 보고 싶다. 갑자기 몸에서 열이 난다. 보지속이 간질거리며 뜨거워 진다.

벌써 내 보지는 축축해지며 물이 흐른다. 벌써 흥분하면 안 되는데.......하고 싶다.....품에 안기고 싶다......

내가 먼저 유혹을 할까......소장님도 나의 미모에 흥분하소 있을거야.....

내가 속옷을 입지않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을까.............그냥 옷을 벗어 버릴까.......

정말 나를 만족 시켜줄 수가 있을까........남편과의 섹스에서는 한번도 절정을 느껴 보지 못 했다.

저분은 나를 절정의 쾌락속으로 이끌어 줄 수가 있을까.........오늘밤은 꼭 저분과 섹스를 하고 말거야.....

소장님도 나와 섹스를 하기 위해 온것이야......어쩌면 오늘은 정말 좋은 밤이 될수 있을거야.....................))



< 소장님....이모.....두 분 뭐하세요.......>



나는 윤해의 소리에 번쩍 정신이 들었다.



< 어머....어서오세요.....소장님......윤해에게 말씀 많이 들었어요.......>



< 아....예..... 안녕하세요....저 이거 받으시죠......>



나는 사온 꽃을 윤해 이모에게 내 밀었다.



< 어머 제가 안개꽃을 좋아한다는 걸 어떻게 아시고......고마워라.......>



< 마음에 들어 하시니 다행입니다. 여자에게는 처음으로 선물하는 꽃입니다.......>



< 어머...그래요.....영광이네요.......호호호...>



< 소장님 어서 앉으세요........>



윤해가 자리를 권하며 앉으라고 한다.



< 어머머.....내 정신 좀봐.....손님을 아직까지 서있게 하다니.....소장님 어서 앉으세요.....>



내가 자리에 앉자 윤해와 이모도 내 앞에 같이 앉는다.



그러자 윤해가 웃으면서 이모에게



< 이모는 소장님 옆으로 가서 앉아 그래야 나란히 보기가 좋아.......>



< 그냥 여기 앉아 있을래........갈려면 네가 가서 앉아.......>



<아이 그러지 말고 어서 저리 가......>



윤해가 이모를 밀어낸다. 이모는 마지 못해 일어서서 내 옆으로 온다.

그녀가 내옆에 오며 양반다리를 하며 앉는다.

그 순간 치마가 말려 올라가며 짧은 치마 사이로 하얀 허벅지의 속살이 보이며 내 마음을 들뜨게 만들었다,

이모의 몸에서 풍겨나오는 알수없는 향수 냄새에 나의 독버섯이 또다시 꿈틀 거린다.

이모가 내 옆으로 와서 앉자 윤해는 웃으면서 우리들을 바라보다가



< 내가 정식으로 두 사람을 소개 할께요......이쪽은 우리 소장님 이 창수씨, 이쪽은 우리 이모 김 영은씨......

두 사람 악수 한번 하세요........>



윤해가 아주 적극적으로 나온다.

우리는 윤해를 쳐다보다가 웃으면서 손을 내밀어 잡았다.

부드러운 피부의 촉감이 전해져 온다.

나는 그녀의 손을 꽉 잡고 한동안 바라보았다.

그녀의 눈과 나의 눈이 마주치자 웃어주었다.

그녀도 나를 따라 미소를 지으며 웃어준다.

우리는 벌써 서로를 원하며 서로에게 빠져 들고 있었다.

다시 윤해의 목소리가 들려온다.



< 오늘 내가 두 사람을 중매 하니 나중에 한 턱 단단히 내세요......그리고 오늘 첫날밤 지내세요 호호호.........>



< 어머.....얘는 무슨 말을 그렇게 하니........첫날밤 이라니........>



그녀는 윤해의 그 말에 부끄러운지 고개를 숙이며 얼굴이 붉어진다.

그사이 우리 셋은 몇잔의 술을 마신 탓인지

붉게 무들어진 그녀의 얼굴이 더욱 곱게 느껴진다.

이제는 망설일 필요가 없을 것 같다.

나도 이제는 적극적으로 나올 필요가 있어 탁자 밑으로 그녀의 손을 살며시 잡았다.

그녀가 나를 표정없이 쳐다본다.



< 영은씨...정말 미인 이십니다. 윤해가 조금 일찍 우리를 만나게 해 줬어도 좋았을 텐데.........

우리 건배 한번 할까요.........>



내가 잔을들어 내밀자 그녀도 잔을 들어 부딪혀 온다.

나는 그녀를 바라보며 오직 그녀와 섹스를 할 생각에 마음이 조금씩 조급해 지기 시작한다.

그런데 갑자기 윤해가 발을 뻗어 내 사타구니를 자극하며 나를 쳐다보며 웃는다.

나의 성난 좇이 윤해의 발가락에 의해 자극을 받으며 더욱 화를 내고 있다.

벌써 우리는 조금씩 취해가고 있었다.

윤해가 어서 시작 하라는 듯 눈치를 주고 있다. 나는 고개를 가만히 끄덕이며..........

살며시 손을 이모의 허벅지 위에 올려 놓았다.

그녀가 움찔하며 나를 쳐다본다.

나는 눈치를 보며 그녀의 허벅지를 쓰다듬어 보았다.

그녀가 내 손을 잡는다.

하지만 거부의 표시는 아니다.

나는 몸을 움직여 그녀의 옆으로 바싹 다가 앉았다.

윤해가 나의 행동을 유심히 바라보며 웃는다.

얼른 시작하라는 듯 눈짓을 준다.

나의 손은 점차 그녀의 치마속으로 들어가며 허벅지위로 서서히 올라갔다.

그녀의 손이 풀린다.

내 손은 그녀의 사타구니 깊숙히 파고 들었다.

그녀는 윤해의 눈치를 살피며 다리가 약간 벌어진다.

내 손에 팬티를 입지 않은 그녀의 보지가 만져진다.

푹신푹신 한 그녀의 음모가 손안 가득 만져진다.

나는 손가락으로 그녀의 갈라진 계곡사이를 문질러 주었다.

그녀의 몸이 다시 움찔거린다.

이미 그녀의 보지는 물이 흘러 질퍽하게 고여있다.

물이 아주 많은 여자인것 같았다.

나는 손가락 하나를 그녀의 질 속으로 넣어보았다.

그리고는 손가락으로 그녀의 음핵을 문지르며 자극을 주었다.

그녀의 얼굴이 더욱 빨갛게 변한다. 나는 윤해를 쳐다보며 웃었다.

윤해가 고개를 끄덕인다.

계속 하라는 모양이다.

지금 윤해도 즐기고 있다.

윤해의 팔도 탁자 밑으로 내려져 있다.

아마도 윤해는 혼자 보지를 만지고 있을 거라는 생각이든다.

나는 한손으로 혁대를 풀고 쟈크를 내리고 독이 오를대로 오른 독버섯을 밖으로 끄집어 내었다.

나는 그녀의 손을 잡고 내 좇위로 가져가며 잡게 하였다.

순간 그녀가 흠칫 놀라며 밑으로 내려다 본다.

그리고 나를 바라보는 눈동자가 커지며 놀라는 표정을 지었다.

그러나 그녀는 그 순간에도 내 좇을 힘껏 잡고 놓지를 않는다.

나는 그녀의 손을 잡고 자위하듯 흔들어라는 주문을 하였다.

그녀의 손은 내좇을 잡은 채 흔들고 있었다.

그녀는 탁자위의 술잔을 바라보며 계속 손을 흔들고 있다.

윤해가 말없이 일어나 화장실로 들어간다.

순간 나는 그녀의 얼굴을 잡고 키스를 하였다.

그러자 그녀가 나를 밀어내며.......



< 아이....소장님 조금있다 해요.....윤해가 있는데 그러시면.........>



< 허허허.....부끄러운가 봐요......>



< 그런게 아니라.....아무래도 질녀 앞이라 조심이 되어서.......>



< 영은씨 윤해가 일부러 이런 자리를 만들어 주었어요........윤해는 나와 영은씨가 섹스 하기를 원해요......>



< 알아요....내가 섹스에 만족 하지 못하고 산다는 걸 윤해가 알고는 소장님을 소개 해 준거예요......>



< 그러니 오늘 우리 한번 즐겨 봐요.......영은씨도 섹스를 즐길 권한이 있는 거예요.......>



< 윤해가 나가고 나면 그 때 해요.........조금만 참아요.......>



< 영은씨 우리 윤해가 보는 앞에서 한 번 해 볼까요...........>



< 아..안돼요.....내가 이모인데....어떻게 윤해 앞에서......안돼요.......>



< 영은씨.....사실은 윤해 하고 나하고 섹스를 한적 있어요.....지금도 사무실에서 서로를 만져 주며

즐기고 있어요.....>



< 나도 소장님과 윤해가 그런 사이 일거라는 생각을 했어요......그런데 사실이군요......>



< 그러니 우리 윤해 하고 셋이서 한번 할까요.......>



< 안돼요...그건......그럴수는 없어요.....윤해가 나가고 나면 그 때 해요.......>



나는 그렇게 말하면서 그녀의 치마를 걷어 올리고 보지를 만졌다.

보지물이 질꺽하게 흘러내린다.

나는 손가락으로 보지물을 찍어 그녀에게 보여주며



< 봐요 영은씨......영은씨의 보지에서 이렇게 물이 많이 흐르잖아요......보지가 이렇게 젖었어요......

자....내 자지도 다시 만져 봐요......어때요.....내 자지.......>



< 아이....소장님 자꾸 자지 보지 하니까 이상해요.....그런말 말아요,,,,,,>



< 영은씨도 소장님이라 부르지 말고 창수씨 하며 내 이름을 불러요...........>



< 알았어요 창수씨......그러니 우리 윤해가 나가면 해요.....곧 나갈 거예요,......>



화장실 문이 열리고 윤해가 나온다.

윤해의 얼굴도 빨갛게 물들어 있다.

윤해는 바지 밖으로 튀어나온 나의 좇을 보며 웃는다.

나는 윤해가 더 잘 볼 수 있도록 윤해쪽으로 몸을 돌렸다.

그러자 윤해가.....



< 소장님....내가 나갈테니 두 분이서 즐거운 시간 가지세요......이모에게 잘 해줘요.....알았죠.....>



하면서 밖으로 나가버린다. 우리는 서로를 쳐다며 웃었다.

그리고 우리는 누가 먼저 할것없이 깊은 포옹을 하며 입술을 부딪혀 갔다...........................







----- 2부 끝 -----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