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모여보셩 > 야설 게시판
야설 게시판

사무실의 여 직원들..... 6부

저절로 상상되는 야설 저팔계 야설..꼴리면 야동보고 딸치셩~~


[]


사무실의 여 직원들.......... 6부



나는 딜도의 스위치를 올려 보았다.

" 윙.....위..잉..... "

소리와 함께 기구 전체가 상당한 진동을 하며 움직인다.

나는 딜도를 가지고 그녀들 곁으로 다가 왔다.

두 여자는 그때 까지도 서로의 보지를 빨며 오랄을 즐기고 있었다.



< 윤해 일어나 엎드려 봐........이제는 내가 해 줄께.......당신도 윤해 옆에 같이 엎드려........>



그러자 두 여자는 아무 소리 없이 나란히 엉덩이를 뒤로 내밀며 엎드린다.

두 개의 보지가 나란히 내 눈앞에 나타나 어서 박아 달라고 소리를 치는 것 같았다.

나는 누구의 보지에 내 좇을 넣을까 생각 하다가 윤해의 보지에 박기로 하고 윤해의 뒤에서 좇을 밀어 넣었다.



" 쭉...쭈..욱............. "



소리와 함께 윤해의 보지속으로 들어간 내 좇은 힘차게 용두질 하기 시작 했다.



"퍽,퍽,퍽,퍽,퍽.........팍,팍,팍,.........."



< 헉.......아.......아..아...ㅇ,..ㅡ.....으.....>



"퍽,퍽,퍽,뿌적,...뿌적......,뿌적..... 쩍..쩍....적........퍼억......퍽............"



<아아아아....악!....으으으으~~~~`........헉헉헉.......아아아아흑.....으으응........>



윤해의 입에서 신음 소리가 터져 나온다.

또한 한쪽 옆에는 이모가 가랑이를 벌리고 엎드려 있다.

나는 손으로 이모의 보지를 쓰다듬어 보았다.

이모의 엉덩이가 움찔 거리며 움직인다.

나는 " 윙 " 소리를 내며 심하게 그리고 가늘게 떨고 있는 딜도를 이모의 보지 속으로 집어 넣었다.

딜도는 " 지...잉....윙....." 소리를 내며 이모의 보지 속으로 사라졌다.

이모의 엉덩이가 한차례 크게 흔들 거리더니



< 어머머...이게 뭐예요......이상해.......>



하며 일어서려고 한다.

나는 가만히 그녀의 엉덩이를 누르며....



< 가만히 있어.......기분 좋게 해 줄께..............>



< 아.....그게 뭐예요......정말...이상해....그러나.....조..아........응.....으....>



< 이것은 여자들이 혼자서 자위를 할 때 사용하는 기구야..........잘 느껴 봐 색다른 기분 일거야.......>



나는 윤해의 보지에 계속 좇을 박으면서 이모의 보지도 딜도로 달래 주고 있었다.

이제는 이모도 달아 오르는지 신으 소리를 흘러낸다...........



< 아아아아.......응응....흐으.......흐흐.....으으....윽......헉..헉.....>



< 아....흐..흐...흥....앙....아아아...........아....보지가 간지러워.....벌레가 기어 다니는 것 같아.......아.....>



< 어때......영은이.....이것으로 하니 기분이 어때.........말해 봐........>



< 아....!!!....보지속이 벌레가 기어 다니는 것 같이......간질거리고 몸이 오싹 해지는게.....이상해.......>



< 좇으로 하는게 좋아......이게 좋아........>



< 아......당신 좇으로 해 줘요......당신 좇이 조아.....당신 좇으로 힘차게 박아 줘요......어서......>



나는 딜도로 이모의 보지를 쑤시면서 좇으로는 윤해의 보지를 계속 쑤셨다.



“찔벅..찔벅...퍼퍽..철썩....철썩....!! .... 칠벅..칠벅... 팍팍팍.......”



< 아....흐..흐...흥....앙....아아아...........아....소장..니..임......나..어떻해.....죽겠어.....>



“퍼벅..퍽...타 타 타 탁..타탁.. .. 찔퍼덕...찔꺽... 퍼벅...퍽...”



<아아~~~~아아.......아..흑......아.........너무.....조......아.............>



< 아아아아.......으으으....윽......헉..헉.....>



아.....이제 나도 사정이 다가오고 있는 느낌이다.

그러나 여기서 사정해 버리면 안된다.

어찌하던 두 여자에게 절정의 맛을 동시에 보여 주어야 한다.

이제는 윤해는 거의 절정으로 달려가고 있다.

나는 얼른 자리를 바꾸어 딜도를 윤해의 보지속에 집어 넣고 강하게 진동을 주었다.

그리고 이모의 보지 속으로 좇을 삽입하고는 박아대기 시작 하였다.



" 찔꺽....찔걱......쩍쩍......"



" 퍽퍽.....팍..팍......찔꺽....찔꺽,,,,,철썩....철썩...."



< 아아아아....악!....으으으으............... 아....흐..흐...흥....앙......>



< 헉헉헉...흐억!....으으으으...아학..........너무.....조......아.............>



두 여자의 입에서 동시에 신음 소리가 흘러 나온다.



" 푹 짝 짝 퍽 퍽 퍽.....철벅...철벅....쩍쩍....."



< 아아아 흥...헉..헉...으으윽..헉.....으으응.........창수씨......으응...아아..여보 ....아아..나..미치겠어....>



" 푹 짝 짝 퍽 퍽 퍽.....철벅...철벅....쩍쩍....."



< 아....!!!...창수씨 조금만 더 해줘 나 또 될려고 해.......조금만 더 세게........아......몰라......>



< 아......소장니...임......나도 이제 될려고 해요.....우리 셋이서 같이 해요..........>



< 아...그래......나도 이제 싸겠어......누구의 보지에 싸 줄까........영은이 보지에 쌀까.....윤해 보지에 쌀까.....>



< 아.....내 보지에 싸 줘요.......>



< 아...아니.....내 보지에 싸 줘요.......>



두 여자는 서로 자기 보지에 사정을 해 달라고 한다.

나는 그 순간 사정을 하려고 좇이 부풀어 지며 팽창해 지는 걸 느꼈다.

나는 얼른 영은이의 보지에서 좇을 빼고 바닥에 누워 손으로 내 좇을 잡고 흔들기 시작 하였다.

그런 광경을 두 여자는 옆에서 가만히 쳐다 보고 있다.

그러더니 윤해가 손으로 내 부랄을 만져 준다. 쾌감이 더 오른다.

나의 손 놀림이 점점 빨라 지고 있다. 윤해가 부랄을 꼭 쥐어준다.



< 아..아아아.......나온다.....억...헉..헉...으......아.....>



나는 마지막 힘을 다하여 좇을 잡고 흔들었다.

손 동작이 빨라지는 그 순간 나는 참지를 못 하고 뜨거운 정액을 내 배위에 사정 하였다.



" 쭈ㅡㅡㅡㅡ욱.......쭉......타..닥.....탁......"



정액이 튀어 내 얼굴 까지 적신다.

나는 계속해서 좇을 잡고 흔들었다.

좇 끝에서는 좇물이 꾸역 꾸역 밀려 나온다.

그것을 두 여자는 말없이 바라본다.

나의 손동작이 멈추어지자 영은이가 다시 좇을 잡고 흔들어 준다.

마지막 한 방울까지 짜내려는 듯 영은이의 손 동작은 계속 된다.

그러다가 우리 셋이서 눈이 마주쳤다.

윤해가 내얼굴에 묻은 정액을 핥아 먹는다.

그러자 이모도 내 배위에 묻어 있는 정액을 핥아 먹는다.

두 여자는 경쟁이라도 하듯이 내 몸에 묻어 있는 정액을 샅샅이 핥아 먹는다.

이모는 좇끝에 묻어있는 마지막 한 방울 까지도 쪽 빨아먹는다.

나는 그런 그녀들을 바라보며 섹스의 즐거움을 한껏 느꼈다.



< 이모....어때...좋았어.......>



윤해가 이모를 바라보며 묻는다. 이모의 얼굴이 금새 빨개 지며 이성을 되 찾은 듯



< 너무 부끄럽다....윤해야......그렇지만 ...너무너무 좋았어.......바로 환상 그 자체야.....

윤해 너도 좋았니........>



< 응....이모 나도 너무너무 좋았어.......소장님도 좋았죠.......>



< 그래.....나도 넘 좋았어......이렇게 셋이서 정열적으로 해 보기는 처음이야......>



< 그럼 우리 앞으로 셋이서 종종 즐겨요.......>



윤해의 그 말에 이모는 가만히 웃는다. 그녀도 싫지는 않은 모양이다.



< 소장님....우리 샤워 하러 들어 가요......>



윤해의 그 말에 우리 셋은 욕실로 들어 갔다.

두 여자가 내 몸을 정성껏 씻어 준다. 정말 황홀한 순간이다.

샤워를 마친 우리는 알몸으로 아침식사를 하며 이야기를 나누었다.



< 참...이모 소장님이 윤정이를 취직 시켜 주시겠대..........우리 영업소 관할에 지점이 몇개 있는데

지점에 경리로 취직 시켜 주신데..........>



영은이의 딸 이름이 윤정이구나.........이름이 예쁘다는 생각이 든다.......

엄마를 닮았다면 틀림없이 얼굴도 예쁠거야.......나는 윤정이에 대하여 궁금해지기 시작 했다.

올해 여상을 졸업 했다면 열아홉살.....아니면 스무살 정도 되었겠지.....그야말로 영계다............

어쩌면 아직까지 아다라시 인지 모른다.

나에게 처녀성을 바친 여자는 나의 아내와.....민주 둘 뿐이다.

그렇다면 윤정이의 아다라시도 내가 깨어 주어야 겠다는 생각이 든다.

윤정이의 처녀성을 내가 꼭 가지고 말것이리라...........

그것이 내가 윤정이를 취직 시켜주는 큰 이유이다.................



< 어머.....그래요.....자기...너무 고마워요......우리 윤정이 까지 신경을 써 주시고.......>



< 그런데 윤정이가 올해 몇 살이지..........>



< 올해.......열아홉살 이예요.........>



아.....19세라....정말 좋은 나이다. 그야말로 꽃 다운 나이다. 빨리 윤정이를 만나 보고 싶다........



< 19세라.....알았어......윤해 ....윤정이가 오면 학교 생활 기록부 사본 하고,

이력서와 등본을 한통 가지고 영업소로 나오라 그래.......>



< 예 소장님........알겠습니다.......>



< 자기...정말....고마워요......>



영은이는 내 속셈도 모르고 한 없이 고마워 하며 연민의 정으로 나를 바라본다.

나는 식사를 마치고 그녀들을 뒤로 한채 조용히 아파트를 빠져 나왔다..............

아직까지 시간이 얼마 되지 않았다.

낚시를 하러 간다고 하여 집에도 들어갈 수가 없었다.

나는 민주에게 전화를 해 보았다.

오늘 따라 민주는 시골 고향에 내려가고 없다...............

그러나 나는 민주의 아파트로 발걸음을 돌렸다.

민주의 아파트 열쇠는 내가 하나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언제든지 들어 갈 수가 있다.

역시 민주의 깔끔한 성격대로 깨끗하게 정리가 잘 되어 있다.

나는 안방으로 들어갔다.

민주의 호장대 위에 나와 둘이서 찍은 사진이 예쁘게 놓여 있다.

나는 민주의 침대에 누웠다.

나는 가만히 눈을 감고 바로 이 침대 위에서 민주와 섹스를 하던 생각을 떠올렸다.

바로 이 침대 위에서 민주가 나에게 숫처녀를 바쳤던 것이다.

그 날 처녀막이 찢어 질때 고통스러워 하던 민주의 얼굴과 섹스의 참 맛을 알고 절정에 몸부림치며

마음껏 행복 해 하던 민주의 얼굴이 떠오른다.

나는 민주의 얼굴을 생각 하면서 나도 모르게 깊은 잠이 들고 말았다.....................







----- 6부 끝 -----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