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모여보셩 > 야설 게시판
야설 게시판

사무실의 여 직원들..... 10부

저절로 상상되는 야설 저팔계 야설..꼴리면 야동보고 딸치셩~~


[]


사무실의 여 직원들.......... 10부



오늘은 저녁 6시에 각 지점의 지점장들과 저녁 미팅 약속이 있다.

나는 영업소 건너편 일식집에 미리 예약을 해놓고 시간을 맞추어 나갔다.

지점장들과 한자리에 모인것은 오랜 만이다.

우리는 그간의 영업 실적을 이야기 하며 술을 마셨다.

나는 박 지점장에게 윤정이가 일을 잘 하냐고 물으니 센스가 있고 일을 아주 잘 한다고 한다.

나는 박 지점장에게 그아이는 특별한 아이니까......잘 보살펴 달라고 당부를 했다.

술을 좀 많이 마셨다.

술이 약간 취한듯 하다.



꽤 오랜 시간을 이야기 하며 마시다 보니 벌써 9시가 되었다.

모두들 늦었다며 일어서자고 한다.

나는 한잔 더 하고 싶었으나 자리에서 일어났다.

모두들 헤어지고 나는 영업소 쪽을 쳐다보니 희미하게 불빛이 보인다.

나는 아직 퇴근안한 직원이 있는가 싶어 사무실 쪽으로 걸어갔다.

문을 살며시 열고 안으로 들어가니 박대리가 ( 박혜정.....28세 ) 아직 퇴근 하지 않고 무언가 열심히 적고 있다.

그녀는 내가 들어가자 깜짝 놀라며 일어선다.

무릎까지 오는 짧은 치마를 입고 있는 그녀가 무척 섹시해 보인다.



< 어머......소장님.....벌써 미팅이 끝나셨어요.........>



< 으..응....그래......그런데.....박대리는 퇴근 하지 않고 늦게까지 일하나.......>



< 아뇨.....그냥....메모 할께 좀 있었어.......조금만 더 하면 돼요.............>



< 저녁은 먹었나.......>



< 네.....먹고 들어 왔어요........>



< 그럼 앉아서 계속해......나...신경 쓰지말고..............>



그녀는 자리에 앉아 하던 일을 계속한다.

나는 그녀의 옆으로 가서 앉았다.

그러나 그녀는 신경을 쓰지않고 무언가 열심히 적고 있다.

나의 시선은 그녀의 다리로 향했다.

짧은 치마가 위로 말려 올라가 허벅지가 많이 노출 되었다.

나는 이상한 음심이 생겼다.

술기운도 있겠지만 그녀를 보는 순간 참을 수 없는 욕정이 쏟아난다.

나는 일어나 소장실로 들어 왔다.



나는 쇼파에 앉아 그녀를 생각 했다.

아마도 그녀는 가을에 결혼 한다고 했었다.

약혼자가 우리 사무실에도 한번 왔는걸로 기억 한다.

그러면 그녀는 숫처녀는 아닐테고 분명 섹스 경험은 있을거야.

지금 아무도 없는데 강간 해 버릴까........순순히 대 줄까.......아니면 강제로.......

이런 생각을 하니 나의 말초 신경이 자극을 받아 독 버섯이 고개를 들고 일어선다.

나는 바지안으로 손을 넣어 좇을 만지며 그녀를 생각했다.

어떻게 할까.......좋아....어떻게 되든 부딪혀 보는거야.......

나는 일어서서 문을 열고 보니 그녀가 다 마쳤는지 가방을 들고 일어선다.

나는 얼른 다시 쇼파에 앉아 눈을 감고 있었다.

노크 소리와 함께 그녀가 들어온다.



< 소장님.....끝났는데.....집에 들어 가시죠.......>



< 으응....그래....다 마쳤어......>



< 네............>



< 박대리.....이리와서 잠깐 앉아 봐.......>



그녀는 아무 의심 없이 내 옆으로 와서 앉는다.



< 박대리.....가을에 결혼 한다고 했지........준비는 잘 되어 가나.......>



< 네.....거의 다 준비를 끝냈어요.........소장님도 오실거죠......>



< 암.....내가 안가면 되나...가야지.......어때.....약혼자가 잘 해주나.........>



< 네.....저 한테 잘 대해 줘요.......좋은 사람이예요.....>



< 박대리 한테 뭐 하나 물어 봐도 되나...........>



< 네.....물어 보세요.......>



< 약혼자 하고......섹스는 했었나.............>



< 어머.....소장님..그런 질문을 어떻게................>



< 왜......요즘은 혼전 섹스가 유행이잖아......박대리도 섹스 경험 많을 것 같은데.........>



< 어머....소장님 술 취하셨나 봐........왜 그러세요.....>



< 섹스 경험이 없다면 내가 좀 가르켜 줄까......요즘 남자들 섹스 경험 많은 여자들 좋아한다면서......>



하며 나는 그녀의 어깨위로 팔을 둘렀다. 그러자 그녀가 흠칫하며 나를 바라보며.....



< 소장님.....저.....가겠어요.......비켜주세요.......>



< 조금 있다......가......내가박대리 잡아먹나......겁낼것 없어.................>



< 그래도 소장님.....이러시면 안돼죠.........저는 소장님을 무척 존경 했었는데........>



< 시집 가기전에 섹스 경험이 많아야 남편을 즐겁게 해 줄것 아니야........

약혼자 하고는 많이 했어.......말 해봐.......흐흐흐......>



나는 한손으로 그녀의 유방을 만졌다.

브라쟈를 했지만 말랑말랑한 그녀의 부드러운 유방의 촉감을 느낄수 있었다.

풍만한 유방을 가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나는 그녀의 유방을 주무르며 그녀를 보고 음탕하게 웃었다.

그러자 그녀가 내 손을 뿌리치며................



< 왜...이래요.....비켜주세요.....가겠어요.......>



그녀가 앙칼지게 소리치며 일어서려고 한다.

그러나 내 힘에 눌려 일어서지 못하고 겁에 질린 얼굴을 하며 나를 본다.

나는 재빨리 한손으로 박대리의 치마속으로 넣으며 팬티위로 보지를 만졌다.

그러자 그녀가 놀라 소리를 친다.



< 아악....소장님....왜 이러세요.....이러시면.....안돼요......이러지 마세요.....>



< 혜정이 가만 있어 봐........나....오래전 부터 박대리가 마음에 있었어.......그러니 오늘 한번만.....

허락 해줘.......어차피 박대리도 숫처녀는 아니잖아......그러니 누가 알아......한번만.....응.......>



< 소장님....부하 직원에게.....이러면 안돼죠......이건 성폭행 이예요.....그러니 이러지 마세요......>



나는 치마속에 있던 손에 힘을 가하여 얼른 팬티를 비집고 팬티 안으로 손을 넣었다.

까실 까실 한 박대리의 음모가 손에 만져 진다.

순간 나는 더욱 흥분이 되는 걸 느꼈다.



< 아......소장님.....정말....이러시면 안돼요.......저...가을에 결혼 해요....그러니 ..제발.......>



박대리는 겁에 질린 얼굴을 하며 울먹이며 애원을 한다.

그러나 나는 그런 그녀를 보니 더욱 성욕이 일어나며 그녀를 품어야 겠다는 생각이 간절하다.



< 혜정이 가만 있어.....내가 잘 가르쳐 줄께......그래야.....남편이 좋아하지......>



< 안...안되요......제발 이러지 말아요........저는 이러는 것 싫어요......그러니........>



나는 그녀의 치마속에서 손을 빼고 두손으로 얼굴을 잡고 키스를 하였다.

그러자 박대리는 입술을 꼭 다문채 얼굴을 심하게 흔들며 반항을 한다.

나는 그녀의 입술을 강제로 열려고 하지않고 꼭 다문 그녀의 입술위를 그냥 핥아 주었다.

나는 혀를 이용하여 그녀의 얼굴 전체를 핥아 주었다.

강아지가 혀로 빈 밥그릇을 핥아 먹듯이........

나는 혀를 낼름 거리며 그녀의 입술, 볼, 코, 눈, 귀, 할것 없이 얼굴 전체를 서서히 핥아 주었다.



" 쯥,,,즙.....접 접....씁 습......"



박대리의 몸이 심하게 떨린다.

그것은 흥분해서 그런게 아니라 겁에 질린 몸부림 이었다.

한팔로 그녀의 목을 감싸고, 한손은 그녀의 허벅지를 쓰다듬어며 꼭 오무린 그녀의 사타구니 속으로

손을 밀어 넣었다..........



< 아.....소장님 제발......이성을 찾으세요......저...곧 결혼해요.....그러니 제발.......>



< 알고 있어....그러니....한번만 허락 하라구......우리가 이러는 것 아무도 몰라......비밀을 지켜 줄께.........>



< 소장님.....이건 강간 이라구요......강간.......이러지 말아요..............>



나는 집요하게 그녀의 치마속을 파고 들며 팬티 속으로 손을 집어 넣었다,

박대리는 필사적으로 방어를 하며 반항을 한다.

나는 일어서서 그녀의 치마를 올리고 강제로 팬티를 내리니 박대리는 팬티를 잡고 악을 쓴다.



< 놔......노으란 말이야......정말 안돼.....놔.....이새끼야......흑흑흑.....엉엉엉......>



그녀는 급기야 욕을 하며 울음을 터뜨린다.

그럴수록 나는 점점 강하게 그녀를 밀어 부쳤다.

나는 팬티를 내리던 손을 거두고 그녀의 치마를 벗겨 버렸다.

순식간의 일이었다.................



< 아..악......안돼......제발 이러지마세요.......어어엉...엉엉.....>



그녀는 분홍색 팬티를 입고 있었다.



< 흐흐흐.....아주 예쁜 팬티를 입고 있구먼............내가 벗겨주지......>



< 놔......놓으란 말이야.......엉엉엉.......이러지 마........>



그 앙증 맞은 팬티를 벗기려고 다시 그녀의 팬티를 잡았다.

박대리는 앉으채 뒤로 물러 설수도 없었다.

다만 울면서 나를 쳐다 보고 있다.

그런 그녀가 애처러웠지만........어쩔수 없는일.....여기서 그만 두면 더 일이 커진다.

그러니 무슨일이 있어도 그녀를 가져야 뒷탈이 없을 것이다.



< 소장님......이러지 말고....우리 내일 만나요.....내일 만나서 해요....내일 내가 모든 것을 다 줄께요.......>



< 내일 줄 것 오늘 줘.......>



나는 그녀에게 달려들어 팬티를 잡고 내렸다.

그러자 그녀가 팬티를 꼭 잡고 있었어 팬티가 나의 힘에 의해 찢어 졌다.



" 찌...익.....찍......"



나는 그녀의 팬티를 마져 찢어 몸에서 떼어 냈다.



< 안돼.....정말....안돼.......이러지마.......부하 직원에게.....이럴수는 없어......제발....이러지마.....>



박대리는 다리를 오므린채 두손으로 보지를 가리고 있다.

그녀가 눈물을 흘리면서 나를 바라보고 있다.

나는 박대리의 앞에 서서 바지를 벗었다.

그녀가 눈을 감는다................

나의 좇은 너무나 성이나서 아플 지경이다.



< 혜정이.....눈을 떠.....눈을 떠서 내 좇을 한번 보라구......얼마나 큰지........아마...이게 혜정이

보지속으로 들어 간다면......혜정이는 미쳐 버릴거야.......더 해달라고 애원을 할거야

......눈을 떠라구.....어서....자....한번 만져 봐......흐흐흐.....>



그러나 그녀는 눈을 꼭 감고 있다.

나는 성난 내좇으로 꼭 다문 그녀의 입술위를 문질렀다.

그리고는 좇으로 그녀의 얼굴을 톡톡 치며 자극을 주었다.

그러나 그녀는 조금도 움직이지 않고 내가 하는데로 눈을 감고 가만히 있었다.



< 자.....입을 벌려 빨아 봐.....빨아 보라구.......약혼자 좇도 빨아 봤을 거 아니야.....

누구 좇이 더 크고 좋은가 ....... 한번 보라구........약혼자가 혜정이를 만족 시켜 주던가..........

만족을 못 한다면 내가 오늘 혜정이를 만족 시켜 줄께.......흐흐흐............>



나는 이상하게 내 자신이 자꾸 음탕하게 변해가는 것 같았다.

나는 그녀의 앞에 앉아 엉덩이를 쓰다듬어며 입으로는 허벅지를 핥으며 그녀를 자극 하기 시작 했다.

그녀는 가만히 앉아 있었다.

나는 그녀를 바라 보다가 다리를 양쪽으로 힘껏 벌리며 쇼파 옆으로 그녀를 눕혔다.

슨식간의 일로 그녀는 뒤로 넘어 지며 다리를 벌리게 되었다.

그녀의 검은 계곡이 눈앞에 펼쳐 졌다.

나는 달려들어 그녀의 보지를 빨기 시작했다.

그녀는 다시 다리를 오무리며 반항을 한다.



< 안돼.....이거 놔....하지마....제발.....흑흑흑....어어엉......>



나는 그녀의 가랑이 사이로 들어가 다리를 잡고 벌리며 보지를 계속 핥았다.

약간 시큼한 냄새가 났지만.....그 냄새는 오히려 나의 성욕을 자극 하였다.

다시 그녀가 몸부림을 치며 다리를 오무린다.

주먹으로 나의 머리를 때린다.

순간 나는 참지 못할 정도로 화가 났다.



< 하지마....이 새끼야......넌.....인간이 아니야.....짐승이라구.......이것 놔.....

신고 할거야......경찰에.....강간으로 신고 할거야.......엉엉엉....어..엉......>



< 그래.....네가 무슨 말을 해도 좋아.......그러니 순순히......내 뜻에 따라 알겠어......>



나는 일어서서 주먹으로 그녀의 허벅지를 강하게 내려쳤다................................................









----- 10부 끝 -----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